상단여백
기사 (전체 1,4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봄바람 타고 멸치 떼가 몰려 온다
[대한뉴스] 남해안에 난류세력이 강하게 북상해 고수온이 지속되고 있다. 열대해역으로부터 동중국해를 거쳐 우리나라 연안으로 북상하는 난류가 평년보다 강하여 남해안의 수온이 평년에 비해 1℃ 내외 높은 분포를 나타내고 ...
대한뉴스  |  2009-03-02 22:20
라인
장보고의 얼을 되살려 동북아의 중심이 될 대한민국
국토해양부가 후원하고 (재)해상왕장보고기념사업회 주최, 석간 내일신문이 주관한 『제3회 장보고대상 시상식』이 17일(화) 오전 세종문화...
대한뉴스  |  2009-02-17 15:10
라인
부정기선 해운시황 15일째 상승세로 회복
한국선주협회가 최근 해운시장 동향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부정기선(벌크선) 해운시황이 15일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철광석 하루 용선료도 가파르게 회복되고 있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특히, 부정기선 해운시장을 ...
대한뉴스  |  2009-02-10 17:58
라인
「전국해양산업총연합회」이진방 회장 신년사
[대한뉴스] 총연합회 이진방회장은 그간 어려웠던 경제여건 속에서 해양 산업의 역군들 모두 상호 협력하고 상생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애써...
대한뉴스  |  2008-12-30 10:19
라인
대우조선해양, 조선업계 최초‘ISO 27001’인증으로 철통보안
대한뉴스  |  2008-12-11 09:37
라인
한국 최대 해양관련단체, 「전국해양산업총연합회」 출범
총 연합회 회장으로는 이진방 선주협회회장이, 수석부회장에는 이국동 항만물류협회회장이 각각 선출됐다. 이날 출범식에서 국토해양부 이재균...
대한뉴스  |  2008-11-10 22:26
라인
바다속에 인공산맥 만든다
[대한뉴스] 국토해양부는 10월 17일 오후 2시부터 경상대학교 해양과학대학에서 인공용승류 시범사업 평가를 위한 심포지움을 갖는다.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인공용승류 사업은 수온이 낮고 용존산소와 영양염이 풍부한 심층수...
대한뉴스  |  2008-10-16 15:13
라인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초대형유조선 100척 인도
대우조선해양(대표 남상태, www.dsme.co.kr)이 세계 조선 역사상 처음으로 초대형 유조선을 100척을 건조해 인도하는 대기록을...
대한뉴스  |  2008-06-18 12:55
라인
‘해양레저’대중화 선언! 장비부터 꼼꼼히
[대한뉴스] 이날 행사에는 지식경제부 주력산업정책관과 각 지차체의 해양레저담당 공무원, 국내 조선소 및 부품공급기업 관계자, 해양레저동호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
대한뉴스  |  2008-05-14 17:26
라인
대우조선해양, 국내 업계 최초 고난이도 스테인리스 파이프 로봇 자동용접 성공
국내 업계 최초로 대우조선해양이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운반선 건조에 필요한 스테인리스 파이프 로봇자동용접시대를 열었다.대우조선해양(www.dsme.co.kr·대표 남상태)은 최근 LNG운반선의 핵심 기자재인 펌프 ...
대한뉴스  |  2008-03-04 10:54
라인
천수만 사수, 안면도-원산도 간 2키로 오일펜스
[대한뉴스=대한뉴스 ] 심각한 검은재앙이 계속되는 가운데, 해경은 천수만 사수를 위해 안면도 영목과 원산도 사이 2키로의 바다에 오일펜스를 설치한다. 해경 관계자는 싱가폴 방제항공기가 김포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히면서,...
대한뉴스  |  2007-12-15 18:12
라인
불법어업 민간 자율감시기능 강화
[대한뉴스] 해양수산부는 연근해어선 100척을 수산자원보호명예감시선으로 추가 지정해 불법어업 민간 자율감시기능을 한층 강화했다고 19일 밝혔다.해수부는 이번 추가지정으로 명예감시선이 총 600척으로 확대됐으며, 내년...
대한뉴스  |  2007-11-19 16:49
라인
세계 최초의 선상 대학 ‘더 스칼라 쉽’, US 1만 달러 받을 한국 장학생 선발
세계 제 2의 선박 회사인 로얄 케리비안 크루즈(Royal Caribbean Cruises Ltd.)에서 투자하여 설립한 세계 최초의 선상 대학 프로그램, 더 스칼라 쉽(The Scholar Ship)이 오는 7월 ...
대한뉴스  |  2007-07-03 07:56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