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기업저널
포스코건설, 사우디서 1조 2400억원 유치지분 38% 국부펀드 PIF에 매각. 정부차원 적극 지원 성과
대한뉴스 - | 승인2015.06.18 11:28

[대한뉴스=김한주기자] 포스코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인 퍼블릭인베스트먼트펀드(PIF; Public Investment Fund)에 포스코건설 지분을 매각해 약 12400억 원의 해외투자를 유치했다.

ⓒ포스코. 퍼블릭인베스트먼트펀드(PIF; Public Investment Fund)와 포스코건설 지분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권오준 회장, 압둘라만 알 모파디 PIF 총재,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
최근 권오준 회장과 압둘라만 알 모파디(Abdulrahman Al Mofadhi) PIF 총재는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에서 포스코건설 지분 38%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권오준 회장은 먼 여행을 떠나기 전 올바른 동반자를 선택한다라는 아랍 속담을 인용하면서 한국이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서양에 알려진 계기가 고려시대 때 이곳 송도에서 불과 50떨어진 예성강 하구 벽란도에 온 아랍 상인들을 통해서였다. 이번에 한국과 사우디가 함께 미래를 열 수 있게 된 것도 양국 간 1000년이 넘는 역사적 교류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역사적 배경과 의미를 강조했다.

이번 본 계약은 지난해 8월 말 PIF의 인수의향서(Indicative Offer) 접수 이후 실사 및 협상을 거쳐 9개월여 만에 일궈낸 결과로, 양사는 지난 3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동 4개국 순방 시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전략적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당시 사우디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양사 협력사업에 깊은 관심을 표명했고, 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어져 중동 4개국 순방 최대 성과물로 평가받을 수 있게 됐다.

사우디 정부는 최근 급변하고 있는 에너지 시장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PIF를 중심으로 사회간접자본 투자, 자동차 산업 등 산업 인프라 및 제조업을 육성할 계획을 세웠고, 국부펀드인 PIF는 그 사업 파트너로 한국 경제성장의 기틀을 마련한 경험과 경쟁력을 갖고 있는 포스코를 선택했다.

2008년 설립된 PIF는 사우디의 주요 제조업 및 산업 인프라 분야에 투자하고 있으며 자산규모는 3000억 달러(한화 약 330조 원)에 달한다. 원래 재무부 산하 국부펀드였으나 올해 새로 취임한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이 정부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경제개발위원회(CED) 산하로 옮겼다. CED는 국왕 직속기관으로 석유부·재무부 등 22명의 장관으로 구성돼 사우디의 경제개발을 총괄하고 있다.

PIF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포스코건설 역시 자본금 확충을 통한 재무건전성 강화와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투명한 경영관리 체계 구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부채비율을 낮춰왔으며, 이번 PIF 투자유치에 따른 유상증자로 재무구조 개선과 신용등급의 상향 조정 등 긍정적인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PIF가 선임한 2명의 이사가 포스코건설 경영에 참여함으로써 비상장사로선 드물게 국제표준에 맞는 경영 투명성과 운영 시스템의 효율성을 꾀할 수 있게 됐다.

향후 양측은 사우디 국영 건설사를 합작투자(Joint Venture)로 설립해 사우디 정부가 발주하는 철도·호텔·건축 등 사우디 주요 건설산업에 공동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는 향후 PIF와 신규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며 양사 간 운영위원회(Steering Committee)를 통해 자동차, 정보통신기술인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 민자발전사업인 IPP(Independent Power Plant) 사업 등으로 협력분야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