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리조트/테마
세이셸 최고의 비즈니스 호텔, 에덴 블루 호텔 EDEN BLEU HOTEL
김남규 기자 wolyo@korea.com | 승인2015.09.02 13:39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세이셸의 대표적인 ‘라 미제’ 전망대에 서면 수도 빅토리아시와 항구, 센트 안 해상공원의 작은 섬 무리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이 중, 빠알간 지붕의 집들이 늘어선 섬이 눈에 띄는데, 바로 116번째 섬이라 불리는 ‘에덴 섬’이다.

사진은 에덴 블루 호텔과 마리나 전경ⓒ대한뉴스

 

에덴 섬 입구, 쇼핑몰 끝자락에 에덴 블루 호텔이 있다. 고급 주택단지와 마리나가 늘어서 있는 에덴 섬의 럭셔리한 이미지와 잘 맞는 최고의 부티크 호텔로, 세이셸에서 유일하게 비즈니스 호텔을 표방하고 있다. 340명까지 수용이 가능한 연회장뿐 아니라, 크고 작은 컨퍼런스와 세미나를 할 수 있는 6개의 세미나룸을 갖추고 있다. 인도양/아프리카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고화질 LED 스크린 3대가 설치되어 있고, 조명과 음향장비까지 갖추고 있어 사교행사나 결혼식까지 가능하다.

 

2014년 10월 첫 문을 연 이곳은, 오프닝 행사로 잉글랜드 록 밴드 UB40의 콘서트를 개최하였고, 세이셸 New Year’s Eve 행사도 개최했다.

 

프레지덴셜 스위트와 12개의 럭셔리 스위트, 74개의 럭셔리 룸으로 구성된 87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고, 100여 개의 요트가 떠다니는 마리나를 바라보고 있다. 비즈니스 호텔답게 룸에서 24시간 디지털 컨시어지가 있고 TV,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호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룸서비스, 컨시어지, 세탁주문까지 가능하다.

 

호텔 내에는 Marlin Bleu 레스토랑과 Bourgeois Bar, 그리고 Emperor Terrace에서 식사와 음료를 서빙하며, 크레올 음식에서부터 인터내셔널 퀴진을 선보인다. 해질 무렵 Emperor Terrace의 수영장 데크에 앉아 아페리티프 한 잔과 함께 마헤섬 높은 봉우리 사이로 떨어지며 붉게 타는 노을을 바라보는 것도 추천한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