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매거진 2580
(주)톱스톡 김태식 회장, 성실·믿음·기술을 바탕으로 최상의 샤시 서비스 제공
송재호 기자 smypym@naver.com | 승인2017.07.28 15:21

[시사매거진2580=송재호 기자] 최근 지속적인 경기 침체 속에서 기업들은 각자 생존을 위해 자체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시장을 선점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뉴스

이에 기업들은 끊임없이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업이 특정 분야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가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이에 안주하고 기술개발을 소홀히 하면 순식간에 도태되곤 한다. 특히 21세기는 국가 간 무역장벽이 허물어지고 있는 시대이기 때문에 기업들은 국내를 넘어 세계로 그 거래처를 넓히고 있는데, 이는 곧 기회의 확장을 의미하지만 다른 관점으로 봤을 때 더욱 많은 기업들과 경쟁을 해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주)톱스톡(회장: 김태식)은 이러한 무한경쟁 시대에서 독자적인 기술력과 혁신적 경영기법, 상호공존을 통해 국내 창호용 PVC샤시 제조업을 선도하고 있다. CALIFORNIA PIEDMONT UNIVERSITY KOREA 총장이자 (주)톱스톡을 이끌고 있는 교육학 박사 김태식 회장의 성공 비결을 들어보자.

 

철저한 장인정신에 입각한 완벽한 샤시 생산 및 시공

 

지난 2000년 설립 이후 (주)톱스톡은 ‘TOP 톱샤시’의 자체브랜드로서 창호용 PVC샤시를 제조해왔다. 특히 샤시를 제조함에 있어 건축물의 안정성, 실효성, 예술성등을 고려하여 처음과 끝을 책임진다는 의지와 건축물의 중요성을 인식, 철저한 장인정신과 믿음·성실·화합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만족을 선사하고 있다. 더불어 (주)톱스톡의 톱샤시는 탁월한 방음효과와 완벽한 단열효과, 아무리 많은 비가와도 한 방울도 새지 않는 최고의 방수능력, 부드러운 개폐감, 우수한 내후성과 난연성 등 샤시가 갖춰야 할 장점들을 고루 갖추고 있어 국내 PVC샤시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또 150m/m, 115m/m 발코니 전용고급샤시를 생산해 더욱 높은 수준의 샤시를 원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으며, 건축물과의 조화를 고려하여 시공부터 사후 서비스까지 완벽하게 책임진다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모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뉴스

또 안정적인 제품 생산을 위해 생산설비를 늘리고 있는 (주)톱스톡은 생산라인을 유동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자동화 등을 통한 인건비 절감, 물류망 구성을 통한 물류비 절감 등을 바탕으로 제품가격을 합리적으로 유지해왔으며, 최근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충북 음성 공장에 2대의 압출설비를 추가도입, 고속금형을 개발해 품질과 생산성을 경쟁사 대비 압도적으로 개선시킨 바 있다. 이에 김태식 회장은 또 “새로운 압출기를 도입한 이후 생산량과 효율이 크게 좋아져 제품 품질은 물론 가격까지 합리적으로 조절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설비의 적응기간이 조금 길어져 초반에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현재는 완전히 라인이 안정되어 고객이 원하는 품질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고 말하며 “저희 톱스톡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150T 판넬바(날개 60mm)의 모델을 시장 요구에 맞게 1.5W/㎡‧K까지 끌어올리기 위한 연구개발에 나서고 있으며, ISO9001인증 획득을 하여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 밑거름을 다지는 중입니다” 고 이야기했다.

 

끊임없는 연구 개발 통해 세계적인 샤시 기업으로 성장할 것

 

매년 약 10% 이상의 매출 증대를 이루어 와 현재 약 50억 원이 넘는 연간 매출을 기록중인 (주)톱스톡은 향후 알루미늄샤시를 대체하는 PVC샤시의 성장과 발코니 전용 창 등이 인기를 끌 것으로 파악하고 최근 이러한 고급화 추세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최고급 샤시제품을 개발·생산·출시 중이며, 7,000억 원 규모의 국내 PVC창호시장 중 약 4,000억 원 규모의 발코니 시장을 점령하기 위해 톱스톡의 기술력을 이용한 고급화 제품을 기획하고 있다. 게다가 높은 품질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하여 소비자의 부담을 덜고 브랜드 인지도는 획기적으로 높여 앞으로 연간 매출을 매년 2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톱스톡은 향후 5년 이내에 동종업계 최고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중견기업으로 성장·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김태식 회장은 “그동안 임직원이 화합과 협동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일념 하나만으로 모든 작업에 성실히 임해왔습니다” 고 말하며 “물론 그동안 수많은 어려움들이 산재해 있었지만 연구와 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합성수지창호용형재에 대한 KS인증 획득, 섀시프레임연결구조에 대한 실용신안등록, 섀시연결구에 대한 의장등록 등을 통해 제품개발에 전력을 다한 결과 (주)톱스톡은 현재 창호업계에서 주목받는 떠오르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고 강조했다.

 

또 (주)톱스톡은 최근 노후화 장비 및 금형을 신규장비로 대체하고, 품질관리전담 부서를 확대 개편하는 등 품질을 향상시켜 거래처 관계자들의 만족도를 높인 바 있으며, 최근 환경문제에 대한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유해물질이 전혀 없는 친환경 제품을 개발하여 소비자 트랜드에 재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더불어 에너지효율등급에도 적극 대응하여 제품군을 다양화하고 있는데, 발코니 이중창(BF255B), 기능성이중창(BF-226RM)등 4종의 제품은 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을 획득함으로써 우수한 방음과 단열, 기밀성능에 더해 환경보호와 에너지절약문제까지 해결해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긍정적 성격과 “정도정행(正道正行)”경영

 

ⓒ대한뉴스

지금은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톱스톡이지만, 김태식 회장 역시 수많은 시행착오와 실패의 쓴맛을 누구보다 많이 겪어 왔다. 김 회장은 이렇게 힘든 상황 때 마다 “정도정행(正道正行)”을 마음에 새긴다. 바른 길과 바른 행동을 하다 보면 모든 일이 잘 풀린다는 것이다. 그는 회사의 모든 직원들에게도 신뢰와 바른 행동을 바탕으로 모든 행동을 바르게 알고, 바르게 판단하기를 강조한다. 김 회장은 “무한경쟁 시대 속에서 하나의 창조적 아이디어가 기업의 성장과 패망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거듭난 현재, 생각을 바꿔야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습관이 바뀌고, 습관이 바뀌면 운명이 달라지는 만큼, 바른 생각과 행동은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 경영에 있어서도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고 강조하며 “기본과 원칙을 지키면서도 변화와 창조성에 능통한 인재를 육성하고, 이들의 창의성을 통해 회사가 바르게 성장할 수 있다면 그것보다 좋은 것은 없을 것입니다” 고 말했다. 지금까지 바른 행동과 바른생각, 그리고 상생의 관계를 중시하면서 임직원의 복지는 물론, 고객에게 고품질의 제품과 최고의 사후서비스를 제공하여 가파른 성장을 이어온 (주)톱스톡이 앞으로도 김태식 회장의 탁월한 통찰력과 창의적 임직원의 협동과 화합 하에 세계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대한뉴스

<김태식 회장 프로필>

 

명지대학교 서울캠퍼스 경영학 학사학위 취득

코헨신학대학교 경영학 박사학위 취득(미국 캘리포니아주 토랜스시)

피트몬트대학교 교육학 박사학위 취득(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제9대, 10대 국회의원 경북7지구 입후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 (전직)

前 (주)톱스톡, (주)톱샤시, (주)톱스타 회장

前 세계일보 중앙위원회 의장

前 미국 Cohen University 객원교수(Credential No :V153-2-0526)

現 미국 Piedmont University 객원교수(Credential No :20121)

現 미국 Piedmont University in Korea President

前 전국시도민 향우연합회 공동총재

現 국가원로회의 이사

11회 21세기 한국인상 수상

VISION 2011 대한민국 기술혁신 대상 수상

2013대한민국 미래를 여는 혁신기업인물 대상 수상

2013 대한민국 글로벌 CEO 선정(글로벌 고객만족경영 부문)

2014 한국의 영향력 있는 CEO 선정(혁신경영 부문)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