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글로벌이슈
유덕화, 연인 주리첸 20년간 숨긴 사연은?
대한뉴스 dhns777@naver.com | 승인2017.08.24 09:29

[대한뉴스] 유덕화가 홍콩 조직폭력배의 협박 때문에 20년 동안 연인이었던 주리첸의 존재를 숨겨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덕화는 1981년 홍콩 TVB 공채로 데뷔해 스타덤에 올라 4대 천왕 자리까지 꿰찼다. 하지만 당시 홍콩 연예계에는 조직폭력배가 개입돼 있었고 유덕화는 B급 영화를 찍도록 강요당했다.

 

ⓒ대한뉴스

13일 대만 ET투데이에 따르면 조직폭력배는 유덕화에게 "여자친구가 어디 사는지 안다"며 협박했고, 유덕화는 주리첸을 보호하기 위해 조직폭력배의 요구에 응해 수많은 B급 영화를 찍었다. 또 20년 동안 주리첸과의 관계를 공개하지 못하고 숨겼다. 이후 유덕화는 주리첸의 부친상으로 장례식장에 참석하면서부터 주리첸과의 관계를 공개했다. 당시 유덕화는 사위 자격으로 장례식장에 참석해 주리첸의 손을 잡고 자신이 남편임을 밝혔다.


유덕화와 주리첸은 열애 23년 만인 2008년 결혼해 2012년 첫 딸을 얻었다. 말레이시아 미인대회 출신은 주리첸은 유덕화가 무명배우였을 때부터 곁을 지켜온 것으로 전해진다. 둘 사이에는 수차례 결혼설이 불거졌으나 번번이 부인해왔다. 유덕화와 주리첸의 러브스토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삶도 마치 영화 주인공 같다", "어쩐지 유덕화가 왜 저런 영화에 나오나 했었다", "정말 사랑하는가 보다", "홍콩 영화계 소문 사실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기사제휴=홍콩수요저널)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