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외교가동정
인도-중국 ‘투석전’ 이어 무역전쟁
대한뉴스 dhns777@naver.com | 승인2017.08.26 14:30

[대한뉴스] 중국과 인도가 지난 두달 동안 국경지역에서 대치 상황을 이어온 가운데, 인도가 중국산 물품에 정보 유출 조사를 실시하고 반덤핑관세를 부과하는 등 무역 압박을 가하고 나섰다. 인도 정부는 중국산 정보통신(IT) 기기의 정보 유출 및 안보 문제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고 <타임스 오브 인디아> 등이 최근 보도했다.

ⓒ대한뉴스

 

인도의 스마트폰, 의료기기, 통신설비, 사물인터넷(IoT) 기기 시장과 온라인쇼핑 등에서 중국 업체들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지만, 이들이 중국 내 서버에 기반하는 경우가 많아 주요 정보가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조처다. 자료 제출을 요구받은 스마트폰 업체 21곳은 대부분이 중국 업체다. 인도 정부는 또 프라이팬 등 주방용기 코팅 소재인 피티에프이(PTFE)의 중국산 수입물량에 대해 5년간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인도 정부는 지난주 의회에 낸 보고에서 “중국산 수입 물품 93개 상품에 대해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고 있다”며, 해당 상품이 석유화학·철강·섬유·기계·플라스틱·전자 등 광범위한 영역에 걸쳐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인도의 최대 무역 상대는 중국이라며, 무역전쟁이 벌어지면 인도 쪽 피해가 더 클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와의 관계 악화는 중국이 추진하는 대규모 물류 인프라 구축사업인 ‘일대일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인도는 일대일로 참여국은 아니지만, 일대일로의 육로와 해로는 모두 인도 주변을 통과하기 때문이다. 다음달 3~5일 중국 샤먼에서 열리는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홍콩 <명보>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회의에 직접 참석하지 않고 낮은 급의 대표단을 보낼 가능성을 거론했다. 중국은 이 회의와 상반기 일대일로 정상회의를 올해 양대 외교 이벤트로 꼽아온 만큼, 이럴 경우 인도는 중국의 잔치에 찬물을 끼얹는 꼴이 될 수 있다.(기사제휴=홍콩수요저널)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