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자치포커스
대방동 '스페이스 살림' 2020년 문 연다…14일 미리보기 캠프서울시, 옛 미군기지 자리에 여성가족복합시설 조성, 11월 말 착공, 2020년 준공 예정
전세영 기자 dkorea333@hanmail.net | 승인2017.10.12 10:50

[대한뉴스=전세영 기자] 서울시가 대방동 미군기지 ‘캠프 그레이’가 있던 자리에 여성가족복합시설인 ‘스페이스 살림’을 조성, 오는 2020년 문을 연다.

 

ⓒ대한뉴스

앞서 시는 2014년 3월 대방동 미군기지 이전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경쟁 프레젠테이션에서 ‘스페이스 살림(안)’이 최종 선정되면서, 본격적인 조성 계획을 진행했다. 이후 시민 설문조사,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 청책토론회 및 정책박람회 등을 거쳤다. 11월 말 착공에 들어간다.

 

스페이스 살림은 동작구 대방동 340-3 외 3필지(대방역 2,3번 출구 인근, 8,874,8㎡)에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건립예정으로, 가까운 미래에 여성의 일자리를 살리고, 다변화된 사회의 다양한 가족관계를 살리기 위한 여성가족복합공간이다.

 

‘창조적 제작 및 창업공간’을 통한 여성 일자리 창출로, 수십년간 50%대에서 머무르고 있는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을 높이고, 창의놀이터, 공유부엌, 가족살림공간 등 가족 커뮤니티・지원공간을 통해 고령화, 비혼증가 등 가족을 둘러싼 미래이슈에 대응하고 행복한 삶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올해 말까지 스페이스 살림의 세부적인 쓰임 계획을 시민이 직접 제안, 논의해 채워가는 <2020 스페이스 살림 시민 참여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이는 다변화 시대의 시민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그 첫 시작으로 오는 10월 14일(토)엔 스페이스 살림 건립부지에서 ‘스페이스 살림 미리보기 캠프’를 진행한다.

 

딱딱한 기본계획을 제작·체험형 부스로 구현하고, 문화공연, 사업설명회 등을 진행해 미래 스페이스 살림의 공간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계획을 누구나 알기 쉽게 오픈함으로써 이후 참여 과정에 시민의 적극적인 평가와 제안을 독려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언제 어디서나 제작 가능한 이동형 디지털 제작체험소 팹트럭(Fab Truck), 가족지식놀이터 돗자리도서관, 아이와 부모가 함께 목공작업으로 생활도구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 등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건강한 먹거리, 생활도구 등 판매 공방도 운영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후 각계각층의 시민 아이디어를 모아가는 오픈테이블, 소셜픽션, 디자인워크숍 등 다양하고 색다른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12월에 시민들이 직접 세부 쓰임을 선택하는 살림대회도 개최한다.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2020 스페이스살림 시민참여프로젝트> 참여문의는 운영사무국(070-5088-3946) 또는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salimredesig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1인 가구, 고령화 증가 등 다변화되고 있는 시대 흐름에 맞는 여성가족복합공간을 조성해 10년, 20년 후에도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공공공간을 만들고자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세부 운영계획 마련은 처음부터 끝까지 시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할 예정으로, 연말까지 이어지는 시민참여프로젝트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