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상포커스
영주시, 영주의 가을은 '맛있다' 2017경북영주풍기인삼축제10월 21일~29일(9일간) 풍기읍 남원천변 일원에서
전세영 기자 dkorea333@hanmail.net | 승인2017.10.12 13:49

[대한뉴스=전세영 기자] 청정자연 환경의 보고이자 국내 최대 인삼 생산지인 영주에서 10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2017경북영주풍기인삼축제'를 개최한다.

 

 

ⓒ대한뉴스

영주풍기인삼축제는 매해 인삼채굴시기에 맞춰 개최되어 저렴한 가격으로 좋은 품질의 풍기인삼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의 특징을 살린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광객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올해는 풍기인삼축제가 2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시는 이를 기념하는 개막행사와 함께 2020경북영주풍기 세계인삼엑스포 유치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함께 가져 풍기인삼의 우수성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축제의 인기를 견인한 산지봉인 품질인증도 한층 강화한다. 시는 축제장 판매용 인삼을 공개 채굴해 일련번호를 붙여 봉인한 후 축제날 아침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바로 뜯어 판매하는 유통방식을 도입해 원산지 논란을 막고 소비자의 신뢰도를 구축했다.

 

이와 함께 홍삼농축액과 홍삼음료 등 가공식품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국가에서 인증하는 전문시험, 검사기관 성분검사를 실시해 합격한 제품에 한해 품질인증마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품질을 강화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

 

시는 풍기인삼 판매의 명품화, 전문화, 차별화를 위해 풍기인삼 및 홍삼가공품 품질인증제 시행, 판매대와 쇼핑백, 영주시 인증저울 마련 등 판매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켰으며 축제장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불편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편의시설과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휘발성 축제가 아닌 지역살림에 보탬이 되는 경제축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산업전시관을 통해 풍기인삼의 차별성과 우수성을 알리고 다양한 제품을 소개하는 등 실질적인 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풍기읍 남원천변에 마련된 축제장 일원에서는 연일 다양한 체험행사와 지역의 역사를 스토리텔링한 다채로운 특별행사와 공연, 전시, 체험 프로그램이 개최된다. 고을의 번영과 인삼의 풍년을 기원하는 풍기인삼 개삼터 고유제를 시작으로 1541년 풍기군수로 부임하면서 인삼재배를 시작한 주세붕 군수를 기념하는 퍼레이드, 전국우량인삼선발대회와 인삼 깎기 경연대회, 영주풍기인삼장사 전국씨름대회 및 여자프로 씨름대회, 소백산 영주풍기 인삼가요제, 청소년 뮤직페스티벌, 전국 통기타 페스티벌 등 행사가 마련된다.

 

뮤지컬 소백산자락길, 마당놀이 덴동어미전 등 영주의 역사와 문화를 스토리텔링한 공연도 선보인다. 특히 마당놀이 덴동어미전은 영주 순흥지역 부녀자들의 화전놀이를 배경으로 덴동어미의 비극적 인생을 읊은 내방가사 덴동어미화전가를 마당놀이극으로 구성한 것으로, 축제기간 내내 공연될 계획이다.

 

전시 체험 행사로는 선비정신 홍보 및 체험, 풍기인삼 산업 전시관, 인삼캐기, 전국 우량인삼 선발대회 수상작 전시, 인삼병주 만들기, 인삼경매 등이 있다. 축제장에는 인삼체험과 인삼을 통째 튀겨낸 인삼튀김, 인삼을 넣은 도넛, 인삼정과, 인삼차, 인삼으로 만든 다양한 웰빙 인삼요리 무료시식이 마련되어 인삼요리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2017경북영주풍기인삼축제 기간에는 2017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21일~29일), 재즈아티스트공연(23일~25일), KBS 열린음악회(24일), 2017소백산 힐링걷기대회(21일~22일), 2017영주사과축제(28일~11월 5일)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개최되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인삼재배의 긴 역사를 바탕으로 집약된 노하우와 지금까지 쌓아온 명성, 신뢰도를 지켜나가는데 힘쓰는 등 인삼의 본고장으로써 영주라는 지역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성공적인 축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하고 “영주풍기인삼축제장을 방문하여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그리고 인삼캐기 체험과 먹을거리 등과 함께하며 건강한 즐거움을 만끽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인삼은 재배가 까다로워 기후, 토질, 자연환경이 적합하지 않은 곳에서는 생육 자체가 어려운 식물로 영주는 북위 36.5도에 위치해 평균 7시간이 넘는 일조량과 11.9도의 높은 일교차가 특징을 지니고 있어 이곳에서 생산된 인삼은 조직이 치밀하고 저장성 또한 우수해 가공에도 적합한 특징을 갖고 있다. 특히 면역증진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유효사포닌 함량이 36종으로 미국산 19종, 중국산 15종에 비해 월등히 높아 인삼 가운데서도 최고로 손꼽히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종합지 일간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등록번호: 서울 아 03648  |  등록일자:2015.03.25.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7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