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외교가동정
변기 솔로 컵 세척… 中 5성급 호텔서 벌어진 일
대한뉴스 dhns777@naver.com | 승인2018.01.05 06:25

[대한뉴스] 중국 동북지역 특급호텔들에서 객실 청소 직원들이 변기를 닦는 브러시로 세면대와 컵을 닦는 장면이 포착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대한뉴스

 

지난해 8월 중국의 훠궈(중국식 샤부샤부) 체인인 ‘하이디라오’ 베이징 식당의 불결한 위생상태가 폭로된 데 이어 호텔 위생상태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헤이룽장성 하얼빈시는 시내 특급호텔 3곳에서 직원들이 변기 닦는 브러시로 세면대를 청소하는 장면이 찍힌 영상이 진짜인 것으로 확인하고 호텔 측에 벌금 부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28일 보도했다.


동영상 사이트인 ‘페어 비디오(Pear Video)’의 기자는 이 지역 호텔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면서 몰래카메라로 비위생적인 행태를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5성급 호텔 대폭로’라는 제목의 영상을 보면 샹그릴라와 캠핀스키 호텔 직원은 변기를 닦은 브러시로 객실 컵을 닦았다. 또 변기 속 물로 헹군 타월로 바닥을 청소했다.


쉐라톤호텔에선 변기 브러시로 변기와 욕조를 함께 청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호텔 3곳의 직원들은 과도한 업무부담을 호소했다. 해당 호텔의 방값은 하루 700∼2700위안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캠핀스키 호텔은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발표했다. 샹그릴라 호텔은 “비디오에 나온 내용이 사실이라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심각한 위생기준 위반”이라며 “직원 감독과 훈련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베이징의 소비자 단체가 베이징 소재 5성급 호텔 5곳의 미흡한 위생상태를 폭로했다. 이 단체는 5개 호텔 객실에 들어가 침구와 변기, 욕실 등에 형광물질로 표시해놓고 이튿날 다시 가서 청소나 교체 여부를 재확인했다.


객실은 대체로 깨끗하게 정리됐지만 침구류는 대부분 교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욕조나 변기도 제대로 청소되지 않았고, 유리컵을 씻지 않은 곳도 있었다.


이 호텔들의 하루 방값은 최소 2000위안 이상이었다. 이 동영상에는 6만건 이상의 댓글이 달리고 공유 횟수는 88,000건이 넘는 등 큰 반향을 일으켰다.


지난 여름에는 하이디라오의 열악한 주방 위생상태가 폭로돼 중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다. 중국 법제만보가 잠입 취재로 찍은 몰래카메라 영상을 보면 주방에 쥐들이 들끓고 식기세척기에는 음식물 찌꺼기가 덕지덕지 말라붙어 있었다.


젓가락과 국자 등 식기를 더러운 행주와 함께 세척하는 장면도 있었다. 주방 종업원들은 훠궈를 건져먹는 국자로 막힌 하수구를 뚫기도 했다.(기사제휴=홍콩수요저널)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KOREA NEWS | 인터넷 등록번호: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2008.07.10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8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