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뉴스라인
강제개종교육금지법 제정촉구 전주궐기대회화순 모 펜션 사망사건 한파에도 불구 울분 토해
권태홍 기자 smypym@naver.com | 승인2018.01.28 15:59

[대한뉴스=권태홍 기자] 최근 전남 화순 모 펜션 사망사건의 배경이 된 강제개종교육을 규탄하기 위한 강제 개종교육피해자 인권연대(이하 강피연) 전북지부는 28일 정오 전주종합경기장에서 '강제개종교육금지법 제정촉구 궐기대회'를 열었다.

ⓒ대한뉴스

이날 전주 궐기대회에는 강피연 회원 7,000여 명과 인근 주민 다수가 참여했으며, 같은 시간에 서울, 경기, 부산, 광주, 대전, 대구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도 주최 측 추산 약 14만 여명이 동시에 참여하여 궐기대회가 진행되었다.

 

최근 강제개종교육에 시달리던 구 모(27.여)씨가 가족과 함께 있다 결국 죽임을 당한 사건과 관련하여 이를 애도하는 추모식이 먼저 진행되었으며 이 사건은 가족의 단독적인 사건으로 보기에는 정황상 석연치 않은 점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강피연 관계자는 "숨진 구 양은 지난 2016년 7월에도 강제개종교육에 끌려가 44일간 1차 강제개종교육을 받았고, 지난달 29일에도 가족여행을 빙자하여 두 번째 강제개종교육으로 끌려가 화순의 모 펜션에 감금됐다가 싸늘한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국가와 사회가 강제개종교육철폐에 관심을 보였다면 오늘의 이런 슬픔과 희생은 없었을 것"이라며 "지난해 6월 4일 구 양이 생전에 작성한 국민 신문고에 강제개종목자의 처벌과 강제개종금지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나라의 강제개종교육 피해는 해마다 급증하고 있고 지난 2003년 이후 피해자만 1천여 명에 달하며 2013년부터는 연 평균 150여 명의 피해자 속출하고 있으며 알려지지 않은 잠재적 피해자도 다수가 있다"고 전했다.

ⓒ대한뉴스

 

궐기대회에는 "대한민국 헌법 제20조 1항에 명시된 국민의 권리인 종교의 자유를 짓밟고 인권을 유린하고 가정을 파괴하는 그 누구도 그 피해를 보상 해주지 않는 강제개종교육은 이 땅 위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실제로 전북 지역에서 일어난 강제 개종 교육만도 10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 된다고 발표했다.

 

강피연 대표는 “구모 자매의 사망사건을 접하면서 너무나 슬프고 분통함을 금할 길이 없으며 헌법으로 보장된 종교의 자유가 있는 이 나라에서 가족 간에 종교 갈등으로 인해 소중한 생명을 잃었다는 현실에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하루 빨리 이번 사망 사건의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같은 나이에 딸을 두고 있는 부모(김모씨, 송천동)로서 “이번 사건을 보면서 부모의 단독적인 사건은 아닌 것으로 보여 진다”며 “배후에 강제개종목자의 사주가 있었다면 반드시 사실 확인이 되어야하고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궐기대회를 지켜본 시민 김두식(가명·46·완산동)씨는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비극이 일어났다는 것에 너무 놀랐고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성숙한 민주주의를 기대하고 있는데 이번 사건을 보면서 울분이 터진다면서 정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피연 회원들은 궐기대회가 끝난 후 시위 현장에 흩어져 있는 쓰레기를 말끔히 치우는 등 성숙한 시위 문화를 보여주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백종복 2018-01-28 17:03:38

    다시는 이런실이 일어나지않도록 강제개종목사를 처벌해주시기바랍니다   삭제

    • 삐뽀삐뽀 2018-01-28 16:41:2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었으면 합니다.   삭제

      • 영이 2018-01-28 16:29:1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꼭 법이 재정되길바랍니다
        안타깝내요   삭제

        • 국민중의 하나 2018-01-28 16:26:59

          한국형 아 이 에 스 구만..가족들 앞세워서 하는짓이 목회자들이 제정신이 아니군..   삭제

          • 사라나 2018-01-28 16:26:50

            참으로 마음이 아픕니다. 개종교육 목사의 사주를 받아 자식을 죽음에까지 내몰게 되다니~ 누구의 잘잘못을 떠나서 사회적아픔입니다. 제발 진실을 밝혀주세요~   삭제

            • qlwkfka 2018-01-28 16:23:37

              자유 국가에서 어찌 이리 황당한 일이 일어날 수 가 있을까요,
              어떻게... 정말 믿을수가 없네요...
              하나님을 믿는 사람으로서 목사님들의 행위는 너무도 부끄러운일이라 생각됩니다.   삭제

              • 메밀꽃 2018-01-28 16:11:46

                부모가 자식을?...
                충격입니다ㅠ
                그 부모님들은 27년을 키운 자식보다 알지 못하는 사람의 말이 더 미더웠을까요
                다시는 이런 가슴 아픈 일이 이 땅에서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세월은 간다 2018-01-28 16:09:44

                  안타깝다. 사랑을 외치면서 인권을 무시하고 있는 회심교육진행하는 사람들 처벌이 필요하겠군   삭제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KOREA NEWS | 인터넷 등록번호: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2008.07.10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8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