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가 이슈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에 윤호근 씨 임명
김지수 기자 dhns777@naver.com | 승인2018.02.09 08:57

[대한뉴스=김지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2월 9일(금) 자로 오페라 지휘자 윤호근 씨를 재단법인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신임 예술감독의 임기는 3년으로 2018년 2월 9일부터 2021년 2월 8일까지이다.

 

윤 호 근 (尹 鎬 根)지휘자 ⓒ대한뉴스

윤호근 신임 예술감독은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에서 ‘관현악·합창지휘·실내악·가곡반주’ 전 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하고, 1999년부터 독일 기센 시립극장 부지휘자와 음악코치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독일 베를린 슈타츠오퍼(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인 다니엘 바렌보임에게 발탁되어 동양인 최초로 독일 베를린 슈타츠오퍼에서 음악코치와 부지휘자(어시스텐트)로 활동, 사이먼 래틀과 주빈 메타 등 세계적인 거장들과 함께 작품을 하며 역량을 인정받아 왔다.

 

윤 감독은 동양인이라는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 정상급의 오페라극장에서 실력을 인정받을 정도로 풍부한 해외 유수 지휘목록(레퍼토리)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국내 창작오페라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바탕으로 2017년 국립오페라단의 <봄봄·동승>, 2014년 서울시립오페라단의 <달이 물로 걸어오듯> 등의 작품 지휘를 하며 “작품과 성악가들에 대한 완벽한 이해와 확고한 장악력을 바탕으로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끈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윤호근 신임 예술감독은 젊은 감각과 열정으로 침체된 국립오페라단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 적임자”라며, “세계 정상급 극장에서의 성공 경험과 유럽의 선진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국립오페라단의 조직 운영 효율성과 공연 완성도를 높이고, 유연한 지도력과 국제적 감각, 인적 관계망을 활용해 국립오페라단의 현안인 제작시스템 확립과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KOREA NEWS | 인터넷 등록번호: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2008.07.10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8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