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헤드라인
이철우의원, 새마을운동 세계화 추진새마을운동을 세계 최고수준의 국민운동으로!
김한나 기자 bonny3078@naver.com | 승인2018.03.02 20:32

[대한뉴스=김한나 기자] 경북지사 선거에 나선 이철우 의원은 “경북이 새마을운동의 발상지이자 중흥지인 점을 감안해 세계 최고 수준의 국민운동으로 구체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철우 의원이 박정희대통령 탄생100주년행사 참석 모습ⓒ대한뉴스

이 의원은 1일 보좌진 간담회에서 “새마을운동은 대한민국이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살면서 세계 10위권대의 경제강국으로 도약하는 주춧돌이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세계 38개국이 성남에 있는 새마을운동 종합연수원을 찾아 교육을 받았으며 지금까지 새마을운동을 배우고 간 누적인원은 130개국, 6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전 세계를 통틀어 새마을운동처럼 ‘생각’이나 ‘정신’을 수출하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할 것”이라면서 “새마을운동의 근면‧자조‧협동의 3대 정신은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위대한 정신적 문화유산으로 이를 외국에 수출한다는 건 정말 대단한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청도와 구미 등 새마을운동 발상지에 순례길을 조성하는 등 새마을 관련 공약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데, 새마을운동 발상지를 중심으로 고유 콘텐츠를 개발하고 체계화해서 세계적인 관광명소이자 체험학습장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강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회있을 때마다 화랑정신‧호국정신‧선비정신을 비롯해 새마을정신을 이른바 경북의 4대 정신이라고 강조하는 이 의원은 이 가운데 새마을정신은 자신이 경북부지사 재임 당시 한국새마을학회 부회장을 맡았을 정도로 누구보다 애착이 높다.

 

이를 위해, 이 의원은 새마을 관련 단체와 학계 등으로 구성된 T/F팀을 만들어 새마을운동의 정체성 확립과 공동체 복원에 초점을 맞춘 ‘새마을 지식나눔운동’‘새마을 일손 나눔운동’‘새마을 행복나눔운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콘텐츠 개발로 새마을운동의 세계화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은 “개발도상국에 물고기를 주는 것이 아니라 물고기를 잡는 법을 가르쳐 주는 것이 새마을운동의 본질”이라고 강조하면서 “그럼에도 지난 해 국회 예산안 심사에서 새마을운동을 적폐의 대상으로 지목해 관련 예산안을 삭감하려다 겨우 살아 난 것을 보면 새마을운동의 미래는 여전히 어둡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세계 곳곳의 개발도상국들은 새마을 운동을 배우려고 아프리카 등 세계 각지에서 대한민국으로 날아 오는데 정작 우리는 새마을 흔적을 지우려는 속내를 드러내서야 되겠느냐”면서 “이처럼 숭고함마저 느껴지는 정신계몽운동이나 다름없는 새마을운동에 정부가 적폐의 잣대를 들이댄다면 그것은 정부에게 부메랑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지 대한뉴스(등록번호:서울가361호) 크리에이티브 코리아(등록번호:강서라00175호) 시사매거진 2580(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KOREA NEWS | 인터넷 등록번호: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2008.07.10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18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