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리조트/테마
인도네시아 ‘몸과 마을을 정화’하는 리조트
대한뉴스 | 승인2010.02.18 19:02

‘코모샴발라 에스테이트 베가완기리(http://www.cse.como.bz)’리조트는 인도네시아 발리의 우붓 시내에서 1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덴파샤(Denpasar)공항에서는 1시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리조트와 호텔을 소유하고 있는 ‘코모호텔&리조트’그룹의 역작으로 꼽히고 있는 이 리조트는 완벽한 자연속의 웅거해있는 고풍스럽고 최신식 시설을 완비한 헬스리트리트 전문 리조트이다.


리트레이트빌라전경 ⓟ제공:제이슨앤케이홀딩스


베가완 기리는 지형적으로 천혜자원의 혜택을 누리는 지역이다. 이곳에서 발생되는 물은 천연온천의 수원지로 이곳에서 생성되는 물은 리조트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트리트먼트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치유를 위한 서비스’를 슬로건으로 채용하고 있으며 모든 프로그램을 개인화하여 서비스할 정도로 고객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채택하고 있다. 나아가서는 마음과 몸을 병행하여치유하고자 하는 일관된 서비스 목표를 가지고 있다.

아융강(Ayung River)옆에 함께 흐르는 Vitality Pool, 오픈형태의 헬스클럽에 서 있는 암벽등반 코스, 요가 파빌리온, 필라테스 스튜디오, 이 모든 것들의 완벽한 조화를 이끌어내는 리조트의 영혼은 이곳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준다.

또한 세심하게 디자인된 객실과 내부 구성품들은 이들의 기본적인 서비스 정신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역시 마음과 몸의 조화로운 회복을 돕는 컨셉으로 투숙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한다. 세계적 수준의 홀리스틱헬스케어 스태프들은 자연치유(Naturopathy) 에서 아유르베다(Ayurveda)를 아우르는 다양한 형태의 테라피를 가능케 한다.

코모샴발라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기실 수 있다. 물론 최고의 강사들이 언제나 리조트 내부에 상주하고 있어 투숙객이 원하시는 시간에 언제든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요가, 필라테스, 태극권, 산악자전거, 하이킹, 암벽등반. 리조트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 강, 화산, 급류계곡, 암벽에서 즐기는 최고의 아웃도어 스포츠를 만나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완전한 홀리스틱 케어는 트리트먼트 운동과 병행하여 엄격하게 선별된 신선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으로 완성된다.

룸타입은 5개의 레지던스와 5개의 빌라, 2개의 리트레이트 빌라 , 3개의 가든빌라로 구성되어있으며 한 채의 빌라 규모는 최소 60평이 넘는다. 완벽하게 조성된 공간은 럭셔리한 가구와 편안함을 주는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으며 머무는 그 자체만으로도 편안함을 제공한다.

코모샴발라의 엄선된 메뉴는 철저하게 개인화된 식단을 지향하고 있어 투숙객의 몸상태에 따라 차별화된 디톡스 식단을 제공한다. 모든 채소와 야채는 이곳에서 길러지며 완전한 오가닉 식물들로 인간의 몸에 가장 필요한 요소들을 공급할 수 있게 만든다.

코모샴발라 에스테이트는 스파로 더욱 유명하며 다양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2009 아시안 스파어워드 선정, 2008년 포브스 선정 아시아 50개 베스트 리조트 선정 2007년에는 데스트네이션 스파어워드에서 수상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최고의 스파 전문 리조트로도 손꼽힌다.

스파 관련시설로는 9개의 트리트먼트 룸과 커플룸 3개, 총 8개의 스파 전용룸과 라운지 그리고 컨설팅룸을 보유하고 있어 스파시설로서는 단연 발리최고의 시설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총 9명의 특별 컨설턴트들이 24시간 고객을 위해 상담을 해준다.

국내에는 스파 전문리조트로 먼저 알려졌으며 최근에는 번잡함을 피하고 둘만의 완벽한 시간을 가지려는 허니무너들이 찾으면서 인기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싱가폴항공, 가루다 항공 이용 4박 6일 일정으로 200만 원대 후반부터 이용가능하다. 코모샴발라는 특별하고 그만큼의 가치를 한다고 할 수 있다.

조혜진 기자

Off Line 내외대한뉴스 등록일자 1996년 12월4일(등록번호 문화가00164) 대한뉴스 등록일자 2003년 10월 24일 (등록번호:서울다07265) On Line Daily (일간)대한뉴스 등록일자 2008년 7월10일 (등록번호 :서울아00618호)on-off line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저작권자 © 대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회사소개찾아오시는 길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 도입 운영제휴안내광고안내자문위원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401 강서한강자이타워 대한뉴스  |  대표전화 : 02-3789-9114  |  팩스 : 02-778-6996
종합일간지 등록번호: 서울 가 361호 | 등록일자:2003.10.24. | 인터넷 KOREA NEWS | 인터넷 등록번호:서울 아 00618 | 등록일자:2008.07.10
발행인 : 대한뉴스신문(주) kim nam cyu   |   편집인 : kim nam cyu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미숙
Copyright © 2020 대한뉴스신문 주식회사. All rights reserved.   |  보도자료 및 제보 : dhns@naver.com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 요강을 준수하며, 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Back to Top